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무주산골영화제

사이트맵

주 메뉴

상영작 통합검색

영화 '길'

무주산골영화제의 ‘길’ 섹션은 영화제 초기부터 무주군민과 영화제 관객을 대상으로 한 ‘마을로 가는 영화관’ 방식으로 운영해왔다. 그러나 2016년부터는 무주 군민들의 참여를 자연스럽게 유도하고, 지역 사회와의 접점을 확대하기 위해 영화상영과 함께 무주만의 문화콘텐츠를 소개해왔다. 2017년 ‘마을로 가는 영화관’은 한국 전통 불꽃놀이인 낙화놀이(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제56호)와 반딧불이 신비탐사와 함께 안성면 두문마을과 무주읍 서면마을에서 각각 운영되었고, 2018년과 2019년에는 장소를 옮겨 새롭게 문을 연 향로산 자연휴양림에서 별자리 보기 프로그램인 ‘별밤소풍’과 함께 진행되었다. 그러나 2020년부터 2021년까지는 코로나19로 인해 군민 프로그램을 제대로 운용하지 못했다. 작년에는 다행히도 정부의 방역조치가 완화됨에 따라, 무주군민들에게 10주년을 맞이하는 감사의 마음을 표하기 위해 영화제 폐막 이후 3주간 무주군내 12개 마을에서 ‘찾아가는 산골영화제’를 운영했다.   

 

11회를 맞이하는 올해에는, 영화제 폐막일인 6월 6일을 ‘무주 군민의 날’로 지정하고, 본 섹션을 군민들이 직접 만들고 함께 준비한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 무주군민들과 무주 청소년들이 직접 출연하고 만든 단편 다큐멘터리와 영화들을 연속 상영하며, 더불어 무주 청소년들의 태권도 시범 및 어린이청소년 오케스트라 공연도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그리고 11회 영화제를 마무리할 마지막 프로그램으로 무주군민들을 위한 특별 야외상영을 진행한다. 작년 하반기 최고 화제작 중 하나였던, 류승룡, 염정아 주연의 <인생을 아름다워>가 가족 관객들의 즐거운 관람을 위해 특별히 싱어롱 버전으로 상영된다. 

 

무주 군민들이 직접 준비한 다양한 프로그램과 아름답고 풋풋한 영화들을 통해 무주군민과 영화제를 찾은 관객들이 함께 어우러질 영화제 마지막 날, 올해 영화제를 마무리하고 내년을 기대하는 유쾌하고 즐거운 초록빛 하루가 될 것이다.

 

무주등나무운동장과 한풍루에서 이루어질 6월 6일 프로그램은 모두 무료로 운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