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포스터 이미지
<불가사리> 힙합 리부트 (feat. MC 메타)

신상옥, 정건조

북한198595min극영화color전체

감독신상옥, 정건조

2000년 6.15 남북공동성명 이후 2000년 7월 국내에 정식 수입되어 개봉한 첫 북한영화로 한국 괴수영화의 효시인 김명제 감독의 1962년 작 <불가사리>를 신상옥 감독이 북한에서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전 세계 개봉을 목표로 북한 정부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으며 제작되었으나 1985년 3월 신상옥 감독이 북한을 탈출하면서 미완으로 남은 영화를 북한영화계의 거장으로 알려진 정건조 감독이 완성했다. 

쇠를 먹고 자라는 괴수인 불가사리에 관한 구전설화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 무기 제작을 위한 관리들의 쇠붙이 약탈에 대항하다 처형된 대장장이의 한이 밥풀로 만든 인형에 들어가면서 괴수 ‘불가사리’로 변하고, 불가사리는 농민들 편에 서서 관아의 무기를 비롯한 쇠붙이를 먹어치우며 농민들의 반봉건 투쟁 선두에 서게 된다. 관아와 농민과 싸움이 끝나자 불가사리는 농민들의 가재도구까지 해치우며 농민들에게 걱정을 안겨주고, 이에 대장장이의 딸은 불가사리에게 자신을 바쳐 불가사리를 사라지게 만든다.

일본 도호영화사의 특수효과팀이 특수촬영을 담당했으며, 일본의 많은 고지라 시리즈에서 슈트 액션을 담당했던 사쓰마 겐하치로가 불가사리를 연기했다. 어린아이의 동심과 어른의 양심을 동시에 지니고 있으며, 여주인공 아미와 팔짱을 끼고 걷는 인간적이면서도 친근한 괴수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신상옥

일본에서 회화를 전공하다가 1945년 귀국하여, 고려영화사에 입사해 최인규의 조감독으로 영화인생을 시작했다. 1950년대 기업형 영화제작사로 평가받는 ‘신상옥프러덕션’을 설립하고, 한국 전쟁 중 부산에서 첫 연출 작품 <악야>(1952)를 만들었다. 1953년 당대 최고의 스타 여배우였던 최은희와 결혼했으며, 1961년 <성춘향>의 대성공으로 한국 최고의 겸독 겸 제작자로서 위상을 확립해갔다. <로맨스 빠빠>(1960),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1961), <빨간마후라>(1964)등 무수한 히트 작품이 있다. 2004년, 치매에 걸린 시아버지와 며느리가 갈등을 극복하는 과정을 그린 그의 75번째 작품 <겨울 이야기>를 연출했으나 극장에 걸리지는 못했다. 이후, 간이식 수술과 통원치료를 받아오다가 건강이 악화돼 2006년 4월 11일 별세했다.​

정건조

 

Schedule

  • 2019-06-05

    20:00

    무주등나무운동장

    A

Photo·Trail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