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포스터 이미지
올드 조이

켈리 라이카트

미국200676min극영화color15 +

감독켈리 라이카트

켈리 라이카트 감독이 초원의 강이후 13년 만에 완성한 두 번째 장편영화다. 이후 라이카트의 영화를 특징짓는 영화적 인장들이 본격적으로 나타나기 시작한다. 최근 교류가 뜸했던 오랜 친구 마크와 커트는 오랜만에 만나 오리건의 포틀랜드 동부 산악지대로 함께 여행을 간다. 떠돌이처럼 사는 커트와 달리 마크는 건실한 직장인이며 임신을 한 아내와 함께 가정을 이루고 있다. 서로 다른 삶을 살고 있는 이 오래된 두 친구는 여행을 통해 서로의 차이를 확인한다. 토드 헤인즈의 소개로 만난 소설가 조너선 레이몬드의 소설을 바탕으로 만든 첫 영화이며 이후 어떤 여자들을 제외한 모든 영화를 조너선 레이몬드와 함께 했다. 로테르담국제영화제에서 타이거상을 수상한 첫 번째 미국영화이기도 하다.
 

 

켈리 라이카트

19643월 마이매이 출생. 보스턴 School of the Museum of Fine arts에서 예술석사학위(MFA)를 받았다. 1994<초원의 강>으로 장편 데뷔했고 이 영화로 선댄스영화제에서 심사위원상을 수상했다. 이후 차기작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지만 여성감독이 펀딩을 받기 쉽지 않은 시절이었기 때문에 10년여간 영화를 만들지 못했다. 그러나 그 기간 동안 슈퍼 8미리 비디오를 들고 3편의 단편영화를 완성했다. 50분을 기준으로 장,단편을 구분하는 미국의 기준 때문에 종종 장편영화로 분류되기도 하는 1999년 영화 <ODE>는 바로 이 시기에 만들어졌다. (올해 특별전에 <ODE>의 상영을 타진했지만 감독이 상영을 원치 않는다는 이유로 상영작에 포함시키지 못했다) 데뷔작을 내놓은 지 13년 만인 2006년 조나단 레이몬드의 단편소설을 바탕으로 완성한 두 번째 장편영화 <올드 조이>는 평단의 호평을 받으며 로테르담영화제를 포함한 몇몇 영화제에서 수상했다. 2년 후에는 미셸 윌리엄스가 주연을 맡아 오스카상의 여우주연상 후보로 거론되었던 세 번째 장편영화 <웬디와 루시>(2008)를 완성했다. 이 영화는 칸영화제 주목할만한 시선 부문에 초청되었는데, 그의 전체 필모 중 칸영화제에 초청된 유일한 영화다. 이후 미셸 윌리엄스가 다시 출연한 안티 서부극 <믹의 지름길>(2010)과 제시 아이젠버그와 다코타 패닝의 출연으로 화제를 모았던 다섯 번째 영화이자 그의 가장 예외적인 영화로 평가받는 <어둠 속에서>(2013)는 베니스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되었다. 그리고 2016년에는 마일리 멜로이의 단편소설을 바탕으로 한 여섯 번째 장편영화 <어떤 여자들>(2016)을 완성했고, 그의 오래된 파트너인 조나단 레이몬드의 소설을 각색한 그의 최신작 <퍼스트 카우>2019년 미국 텔류라이드영화제와 올해 베를린영화제 경쟁부문에서 상영되며 호평을 받았다. 2019년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한국영화 최초로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할 당시 칸영화제 경쟁부문의 심사위원을 역임하기도 했다.​ 

Schedule

  • 2020-06-05

    18:00

    무주전통생활문화체험관

    15

About Movie

Photo·Trailer